[TODAY] 2018년 1214<금요일>
 

광주전남닷컴 로고

주요 메뉴

정치 < 지방자치

태풍 ‘솔릭’ 북상 상황 주시해 외출 자제를

-전남도, 시설물 등 관리 당부…김 지사, 신안․영광 등 대비상황 점검-

전남 기사입력 2018년08월22일 18시29분
  • +글씨크게보기
  • -글씨작게보기
  • 기사스크랩
  • 메일로 보내기
  • 프린터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주소복사http://www.gjnews.co.kr/news/16913

 전라남도가 사상 유례 없는 폭염으로 몸살을 앓은데 이어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제19호 태풍 ‘솔릭’이 서해상으로 북상함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 도민들께 피해 예방을 호소하는 부탁말씀을 전파하고 나섰다.
 
22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일본 규슈 서남쪽 해상에서 시속 23㎞의 속도로 서북서진하고 있는 태풍 ‘솔릭’은 초속 43m의 바람과 많은 비구름을 동반, 이날 저녁 제주도 남쪽 해상에 근접하고, 23일 오전에는 목포 남서쪽 해상까지 올라올 것으로 예보됐다.
 
특히 태풍의 영향으로 전남 남해안 등지엔 최고 40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가능성이 있고, 해안가는 높은 파도가 일겠으며, 태풍 진행방향의 오른쪽에 들어가는 전남지역에 강한 바람이 예상돼 시설물 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
 
이에 따라 도민들은 TV 자막, 마을 앰프, 긴급재난문자 안내 기상상황을 주시하면서 가급적 외출을 자제해야 한다.
 
또한 강풍에 대비해 창문을 고정하고, 조립식 건물의 경우 지붕 결박을 강화해야 하며, 비닐하우스나 축사, 양식장로프 등의 고정 장치를 미리 정비해야 한다.
 
옥외광고물, 노후 간판, 애드벌룬 파손과 전도에 따른 날림 예방을 위해 사전 철거하거나 조임을 강화하고, 저지대와 급경사지, 산사태, 축대・옹벽 위험지역 주민들은 담당 공무원의 안내에 따라 즉시 구호시설 등 안전지대로 대피해야 한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1일 완도 전복 양식장의 대비상황을 점검한데 이어 22일 신안 새천년대교와 목포 북항 선박 피항 실태, 영광 한빛원전의 태풍대비 상황을 직접 확인하면서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공감버튼 공감해요 < 0 > 기사 신고
잼잼코믹스 기사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광주전남닷컴